생활하는 침대가 2층침대여서 1층을 어떻게 활용할까 하다가,, 

집에 남는 모니터를 설치하고 누워서 영상 보는 곳으로 활용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하지만 가용가능한 pc또는 노트북이 없기에.. 하나 사야지 하면서 알아보다가 덩치큰 PC 또는 노트북은 싫어서 

보다 공간도 덜 차지하는 USB모양의 스틱pc로 샀습니다!


제품명

모두시스 트윙글 2세대 스틱pc


가격

21만원 (구입한 날짜 기준입니다.)


사양

CPU - Intel ATOM Cherry Trail x5-Z8300

RAM - 4GB

용량 - 32GB

블루투스 -  Bluetooth 4.0

USB - USB3.0 x 1, USB2.0 x 1

운영체제 - Window10 HOME 64비트


사진

 .   


장점

 - 소음이 생각보다 적습니다.

 - 문서작업 및 영상 보는데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 윈도우 기본 플레이어로 해야된다.. SIM 미지원..)

 - USB단자가 두개 입니다.


단점

 - 기본적인 용량이 32gb로 부족(마이크로 sd카드로 128기가 까지 확장 가능)합니다. 프로그램 몇개 깔지도 않았는데 벌써 10gb정도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 블루투스 스피커가 이상해서 그런지 끊김이 심합니다. 그래서 모니터 Aux에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본체 자체에는 aux단자 없습니다.)

 - 다음팟플레이어로 동영상을 실행시 끊겨서 윈도우 기본 플레이어로 영상 재생


사용 후기

수치만으로는 사용할만한 PC이지만 아톰시리즈와 소형화 때문인지 체감되는 성능은 별로지만.. 

문서 작업 및 영상, 웹서핑은 무리 없이 할수 있는 정도 였고, 기본 플레이어로 영상을 실행시 전혀 무리 없이 잘 소화 하는 스틱 PC였다. 

심지어 전원도 5V 3A 이면 전원이 켜질수 있기에 3A를 지원하는 보조 배터리가 있으면 충분히 밖에서도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3A를 지원하는 보조배터리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제품이 하나밖에 없다.) 

전체적으로 퍼포먼스는 부족하지만 퍼포먼스를 바라면서 산것이 아니기 때문에 충분히 만족한다. 여담이지만 당연히 게임은 꿈도 꾸면 안된다..



자전거를 사고 나서 일이 끝난 후에 일주일 두번정도 타러 나가는데 강력한 후레쉬가 필수 인거 같아 구매 하게 되었습니다.

예전에 쓰던 USB충전 방식이 아니라 건전지를 사용하는게 확실히 강력하고 좋다는 평이 많아서 

이번에는 건전지가 들어가는 몬스터 라이트 2200이라는 제품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패키지 상품으로 깜냥 리튬배터리 충전기와 삼성 충전건전지까지 샀습니다.


제품구성

  

몬스터 라이트, 18650배터리케이스, AAA배터리 홀더, 휴대용 스트랩

나머지 구성품인 배터리, 충전기, 라이트 거치대는 패기지 상품으로 구매한 것입니다.

구매 가격 - 40,570원(할인 금액으로 실제 구매 가격은 다를 수 있습니다.)


기본 스펙 및 기능

루멘 - 2200루멘

기능 - 줌인, 줌아웃 

- 5가지 발광 모드 (강, 중, 약, 점멸, SOS)

규격 - 길이 138mm, 본체지름 25mm, 헤드지름 40mm, 스트랩 159mm

중량 - 148.8g

런타임 - 최대 6시간(100%광량)



장점

- 강력합니다. 라이딩할때 강으로 하면 너무 쎄서 차량에 방해 될까봐 약 아님 중으로 틀어 놓고 라이딩을 합니다.

- 항공기 알루미늄 바디로 안정성과 내구성이 강합니다. (제조사 설명인데 진짜 튼튼하긴 합니다.)

- 6시간의 런타임 야간에 라이딩을 하기에는 충분한 런타임인것 같습니다.


단점

- 거치대를 사실 때 크기를 조금 큰것을 사야됩니다. 몸통은 250mm로 나와있지만 260mm 샀다가 겨우 끼고 뺄때는 거치대 부시는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결론

오리코 A3H4와 같이 좋은 제품을 산것 같습니다. 튼튼하고 강력하면서 런타임도 길고 거기에 할인으로 동일 스펙의 제품들보다 가격도 저렴해서 매우 만족하면서 쓰고 있습니다. 라이딩말고도 캠핑, 낚시등 레저 활동에 사용하셔도 정말 잘 활용 할 수 있는 제품인거 같습니다.

리뷰 할 제품은 오리코의 A3H4 USB허브 입니다. 제가 사용하는 맥프로는 유에스비가 2개 밖에 없어서 모니터에 연결 시켜서 쓸 경우 키보드,마우스만 해도 끝입니다. 외장하드나 유에스비를 쓰기 위해서는 하나를 포기해야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노트북 쿨러에 유에스비가 있지만 워낙 싼 제품이라 인식율 자체가 거의 똥이라 그냥 이참에 허브를 구매 하기로 했습니다. 여러 제품을 찾아 보다가 이 제품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제품 구성

   

제품 구성에는 본체, 12V전원 아답터, 3.0USB잭, 설명서, 보증서 

가격 : 32,900원 (제가 구입한 가격입니다.)

사용 환경 : MacBook Pro


기본 스펙 및 기능

- USB 3.0 (USB2.0 및 1.1 지원)

- 최대 5Gbps 전송 속도

- 색상 : 실버/블랙

- 제품 크기 : 94 * 50 * 50

- 제품 무게 : 160g

- 운영체제 : 윈도우/ Mac 지원


장점

- 12V로 전원 공급이 진짜 강력합니다. 외장하드, 마우스 및 노트북 쿨러 사용하는데 무리가 전혀 없습니다.

- 다른 USB허브 보다 외관이 진짜 단단하게 생겼습니다.

- 전원 on/off 기능이 있어 전원 공급/차단하는데 용이 합니다.

- 연결 된 유에스비는 옆에 불이 들어옵니다.


단점

- 전원이 없으면 작동을 하지 않습니다. 

(사용환경이 Mac이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아직 윈도우에서는 사용을 해보지 못했습니다.)


결론

정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합니다. 디자인이 조금 투박하지만 저는 오히려 만족하는 디자인입니다. 예전에 가격이 싼 USB 허브 많이 사용했는데 인식하지 못하거나 기기를 여러개 사용 하면 연결 되지 않는 부분이 작업하는데 있어서 정말 힘들었는데 이 제품은 정말 만족합니다. 다만 전원이 공급이 안되면 USB 허브 자체가 안되는 부분은 조금 아쉽습니다. 그것을 제외하고는 정말 만족하는 제품입니다.


이번에 리뷰 할 제품은 삼성의 블루투스 이어폰인 기어 서클입니다.ㅎㅎ

블루투스 이어폰은 유용한 제품입니다.

이어폰의 줄이 없기 때문에 몸 움직임에 방해가 적고, 장애물이 없는 곳에서는 10m정도 거리를 유지해도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배터리로 인해 장시간 재생(제가 쓰던 제품이 2~3시간이 최대여서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요새 제품들은 장시간 사용이 가능 했습니다.)이 불가능하고 음질에 한계가 있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기어 서클에 간단한 리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제품구성

 

(박스 사진 및 제품 사진입니다.)

제품 구성에는 기어서클, 넥밴드(S/M/L), 제품 설명서, 충전기(5핀), 고무이어캡(S/M/L)이 들어 있습니다.

가격 : 106,000 (삼성전자 스토어)


기본 스펙 및 기능

 - 블루투스 3.0

 - 배터리 180mAh (통화시간 11시간, 음악재생 9시간, 대기시간 300시간)

 - Codec : apt-X, Samsung HD Codec9 

 - 색상 : 화이트, 블랙, 블루블랙, 핑크

 - 음악 재생 및 통화 수신

 - 메세지 및 메신저 내용, 부재중 전화, 알림, 스케줄등 음성 알림 TTS기능


장점

 - 갤럭시 개통의 스마트폰을 쓴다면 앱을 통해 여러가지 기능들을 사용 하실 수 있습니다. 

(아이폰 및 타 기기와 열결하여 사용은 할 수 있지만 기능은 매우 제한적입니다.)

 - 넥밴드가 있어 운동을 하거나 이동할때 목에 고정을 할 수 있습니다.

 

단점

 - 블루투스를 이용하다보니 일반 이어폰을 쓸때보다 스마트폰의 배터리가 빨리 줄어듭니다.

 - 갤럭시 계열의 스마트폰은 앱을 통해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다른 기기들은 매우 제한적입니다.

 - 배터리가 없으면 제 기능을 못합니다.

 - 통화를 할때 마이크가 수신감도가 떨어져서 상대방이 목소리를 잘 듣지 못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결론

 블루투스 이어폰은 옛날에 쓴 제품은 몸무게는 기어 서클보다는 적지만, 3시간 정도 재생을 하면 배터리가 없다고 그래서 항상 집에 갈때 쯤에는 배터리가 없다고 삑삑 거렸습니다.

하지만 기어 서클도 그렇고 엘지쪽 제품들은 몸통을 조금 늘렸지만 재생시간등 배터리 타임을 비약적으로 늘려서 참 제품을 보자마자 괜찮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특히 운동을 할때 넥밴드를 통해 고정을 해주기 때문에 일반 이어폰이나 다른 블루투스 이어폰보다 활용도가 높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터넷에 최저가로 6~7만원 정도에 파는 것을 봤을때 운동을 좋아하시고 갤럭시 제품군을 사용하시는 분이면 정말 좋은 선택인거 같습니다.

키보드의 꽃인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했습니다. 기계식 키보드는 일반 키보드보다 몇배 되는 가격이지만 타격감과 소리가 정말 매력적이어서 키보드를 많이 치는 직업군의 사람들은 포기 하기 힘든 아이템중 하나입니다. 저 같은 장비 욕심이 많은 프로그래머들한테는 필수 아이템중 하나입니다. 이번에 구입한 제품은 레오폴드사에 미니 기계식 키보드인 FC660M 갈축 입니다.

제품 구성

제품구성은 사진에서 보듯이 정말 간단합니다. 박스안에 키보드, 키보드연결선, 설명서가 끝입니다.

가격 10,900


기본 스펙

 - 체리 정품 MX 스위치 탑재 (청축, 갈축, 흑축, 적축) 

 - 무한키 입력 가능합니다.

 - 4개의 DIP스위치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환경을 구현(사진을 참조 하시면 됩니다. 스위치를 바꿀때는 전원을 빼고 하시는 것이 좋다는 제조사의 얘기입니다.)


장점

 - 체리 정품 MX 스위치를 통해 기계식 키보드 본연의 키감을 잘 표현 한 것 같습니다.

 - 미니 키보드 다 보니깐 기존 키보드 보다 차지하는 공간이 많이 줄어 듭니다.


단점

 - 스페이스바가 생각보다 너무 커서 Alt키를 누르는데 조금 불편합니다. 윈도우 환경에서는 별로 상관없는 일입니다. (저는 맥 환경에서 알트키와 윈도우키를 바꿔서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 미니 키보드 특성상 자리는 많이 안 차지하지만 여러가지 키들이 생략되고 (물론 펑션키로 가능하지만) 적응이 될때까지 생각보다 불편합니다.


타건 영상

(출처 : 유튜브)


결론

저는 넌클릭(갈축을 샀습니다.) 갈축을 산 이유는 사무실에서 사용할 거 였기 때문에 청축보다는 소리가 그나마 덜한 제품이 필요했기때문에 갈축을 사게 되었습니다. 전에 있던 사무실에서는 청축을 사용했는데 개발자들만 있기 때문에 별 문제는 안되었는데 오래 사용 하다보니깐 컨디션이 안 좋은날에는 오히려 그 소리에 제가 힘들더군요. 그래서 소리는 덜 하면서 청축에 가까운 갈축을 사용해서 쓰는데 충분히 만족합니다. 포커나 해피해킹도 사용 해보고 싶지만 가격이 생각보다 쎄서 엄두를 못 내고 있었는데 저렴한 가격에 괜찮은 키보드를 산 것 같아서 저는 매우 만족 하고 있습니다.

  1. 도플파란 2016.02.20 16:14 신고

    저도 레오폴드 쓰고 있는데... 요즘은 한성 갈축을 더 많이 쓰는 것 같아요..ㅎㅎ 66키보드를 구매하고 싶어지네요..ㅎ

    • myoungsc.dev 2016.02.20 17:35 신고

      제 입장에서는 갈축이 청축보다는 나은거 같아요 ㅎㅎ 기계식 키보드 쓰지는 오래 안 되었지만 역시 일반 키보드보다는 매력이 많은거 같아요ㅎㅎ

군대에 있을때 pc사랑 잡지를 보면서 정말 사고 싶었던 NAS(Network Attached Storage)를 (미친..?)가격 때문에 기회만 노리다가 아이피타임의 NAS2 제품을 저렴하게 중고로 데리고 왔습니다. 


제품 구성

이미 설치 되어 있어서 제품 구성 사진은 아이피타임 홈페이지에 있는 사진으로 대처 하겠습니다.

가격 : 87,970원 (HDD 미포함)


기본 스펙


(출처 : ipTIME 홈페이지)


기본 기능

 - 인터넷 스토리지

 - 아이튠즈 서버, Torrent지원, 미디어서버 지원

 - 스마트폰 어플 지원(iOS, Android)

 - MySQL 서버 지원

 - Apach, PHP 지원

 - Plug-in APP 지원


장점

 - 다른 NAS에 비해 가격이 저렴 합니다. (물론 오래된 제품이기는 하지만 확실히 싼가격 이었던거 같습니다.)

 - 쉬운 관리 기능등등 지원 해주는 부분이 많습니다. 초보자가 간단하게 사용하기 좋은거 같습니다.


단점

 - 디자인과 구조적 문제로 인해서 발열이 심하고 그만큼 하드디스크에 무리가 갑니다. 하드디스크는 최대 두개를 지원하지만 많은 이용자들이 권장을 하지는 않습니다. (구조를 개조해서 펜을 다는 분들도 많습니다.)

 - 스트리밍은 거의 불가능 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건 인터넷 환경에 많은 영향이 있습니다.)

 - USB 인식포트는 왜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발열문제로 펜 전원으로 공급해서 사용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결론 

  싸고 입문용으로 사용하기에 좋습니다. 하지만 NAS는 ‘가격대비 성능이 좋다’라는 제품은 없습니다. 좋은 성능을 바라면 그만큼 돈을 써야 되는 것처럼 정말 성능에 완벽히 만족하고 사용을 하려면 그만큼 많은 돈을 지불 해야됩니다. 물론 돈이 있으면 얼마든지 돈을 쓰면 이것저것 고민 하지 않은 정말 좋은 NAS를 구입해서 사용 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담이 된다면 저가형으로 가볍게 사용을 하시면서 입문을 하는것도 나쁘지 않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그리고 저처럼 단순 네트워크 스토리지로만 사용을 한다면 저는 충분히 괜찮은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첫번째로 리뷰할 제품은 InBodyBand 입니다.

말 그대로 체성분 측정이 되는 밴드입니다. 정말 간단하게 체성분을 측정 할 수 있는 (주)인바디사의 피트니스 밴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품 구성

 인바디 밴드, 충전기 선, 사용설명서 이렇게 심플하게 구성 되어 있습니다.



제품 사양

(출처 : 인바디 홈페이지)

블루투스 연결로 스마트폰과 연결이 되며, IOS 7.0, Android 4.3 이상 되야 전용 앱과 연결 되어 사용 할 수 있습니다.


기능

인바디 검사

 - 간편하게 손목에서 체성분 측정이 가능

심박수 측정

 - 효과적인 운동을 위한 심박수 측정

활동량 측정

 - 가속도 센서를 통한 걸음수, 활동거리,  시간,  소비 칼로리를 확인

현재 시간

전화 알림 및 메세지 알림 (앱에서 설정)

수면 상태 측정 (앱에서 확인)

알람 기능 (앱에서 설정)



다양한 색상

 - Black, Brown, Yellow, Burgundy, Pink 총 5가지 색상

(출처 : 인바디 홈페이지)


기타

 - 안드로이드, IOS 앱 지원

 - 매달 체성분 통한 분석 제공


가격

 - 179,000원



지극히 주관적인

사용 장점

 체성분 측정

- 주요 기능중 다른 타사 제품 중에 없는 기능으로 괜찮은거 같습니다.

- 매달 말일 전문 상담사가 상태를 가르쳐줍니다.

 배터리 

- 워낙 배터리가 적은 용량이기 때문에 빠른 충전이 가능합니다.

- 완충시 5일정도 실사용이 가능합니다.


사용 단점? 아쉬운점?

 손목에 차는 밴드 부분이 일체형입니다.

 - 하루종일 차고 있고 고무이기 때문에 소모품 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일체형이라 교체가 용이 할지 궁금합니다. 저 같은경우에는 고정부분이 뜯겨 자꾸 풀리는데 한번 AS를 받아 봐야 될거 같습니다. 

 실시간 심박 체크

 - 실시간으로 심박 체크가 되면 더 좋겠지만 체성분 측정이랑 비슷하게 검사를 해야되는게 조금 아쉬운건 사실입니다.

 알람 기능

 - 알람기능(앱에서 설정)이 있어 자고 있다가 아침에 진동으로 깨워주는데 저처럼 잠이 많고 둔한 사람은 딱히 별 반응이 없습니다. 한 네번인가 울리고 더이상 울리지 않습니다.

가격도 스마트 워치 제품군은 아니고 피트니스 밴드 제품군에서도 비싼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다른 피트니스 밴드보다 좋은 점은 체성분 측정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앱을 통해 식사관리 이런 것들은 다른 제품들과 비슷하다고 생각이 됩니다. 아 그리고 전문 상담사 1:1 채팅 형식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것도 큰 장점 인거 같습니다. 꾸준히 운동을 통해 몸을 가꾸는 분들은 하나쯤은 가지고 있어도 좋은 제품인거 같습니다.


AS후기 (2016-05-14)

줄이 풀리는 문제로 인해 AS를 겨울내 못 하다가 날씨가 풀리는 이제서야 맡겼습니다. 고객 센터에 전화를 하면 바로 A/S접수를 해줍니다. 저는 인천이었는데 현대 택배에 연결을 해주셨습니다. 기간은 열흘정도 걸렸습니다. 줄 같은 경우에는 처음 교체는 무료지만 다음 교체부터는 2만원 비용이 든다고 합니다.

줄을 잡아주는 캡이 추가 되서 왔습니다. 나중에 다시 헐거워져도 캡이 잡아주는 역할을 해서 풀리지는 않을꺼 같습니다. (하지만 캡이 빠져서 쉽게 사라질수 있는 구조 이기 때문에 풀어서 보관 할때 주의를 해야 될꺼 같습니다.) 

접수가 매우 간단하기 때문에 센터 방문이 아니라 밑에 주소에 들어가셔서 해당 지역의 주소를 통해 A/S 받으시면 될거 같습니다.

인바디 A/S센터

https://www.inbody.com/kr/customer/AS.aspx



+ Recent posts